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17만 명대를 기록하면서 재택치료 급증 추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힌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24일 0시 기준 17만16명 늘어 누적 249만 9188명이다.  이는 웬만한 중소도시 인구가 매일 감염이 되고 있다는 얘기다. 재택치료에 들어간 확진자도 급증하고 있는데, 이들이 의료 사각지대에 방치돼있는 것 아니냐고 불안해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조만간 하루 확진자가 최대 30만 명가량 육박하면서 재택치료 확진자가 머지않아 백만 명도 넘어설 것이란 분석이다. 무증상이나 경증이라서 재택치료를 받는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서는 안 된다. 증상이 심해지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게 체계를 다잡아야 한다. 119 구급대가 병상을 찾는다고 병원마다 일일이 물어봐야 하는 시스템도 바로잡아야 한다.   언제라도 물어볼 수 있게 24시간 운영하는 상담센터도 크게 늘려야 한다. 곧 새 학기가 시작되면 학생들 감염도 급증할 수 있다. 재택치료자가 백만 명, 2백만 명이 되는 상황을 가정해 서둘러 대비를 해야 한다.   지난 18일 경기도 수원에선 재택치료 중이던 7개월 영아가 숨졌다. 고열에 발작 증세를 일으켜 119 구급대를 불렀지만, 병원을 찾다가 끝내 숨졌다. 하루 뒤엔 서울에서 50대 확진자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홀로 재택치료 중이던 분이었다. 의료진에게 치료의 손길도 받아보지 못한 채 갑자기 세상을 떠났으니 안타깝기 그지없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숨진 국민이 지금까지 7천698명에 달하는 현실에서 누구 하나 억울하지 않고 안타깝지 않은 죽음이 없을 터이다. 하지만 병원문도 들어서 보지 못한 채 죽음을 맞이하는 건 또 다른 문제이다. 재택치료가 아니라 재택방치냐는 소리가 나오고, `나도 저렇게 될까`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는 걸 방역 당국은 알아야 한다. 올 초 2만 5천 명대이던 재택치료 환자가 이제 50만 명을 넘보고 있다. 조만간 하루 확진자가 최대 20만 명 대까지 나올 것이란 전망이 있고 보면, 재택치료를 해야 하는 확진자가 머지않아 1백만 명을 육박할 전망이다. 무증상이나 경증이라서 재택치료를 받는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서는 안 된다. 집에서 치료해도 불안하지 않도록, 응급상황 시 의료진 도움을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국가가 나를 지켜주고 있다는 믿음을 가질 수 있도록 방역 당국은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게 체계를 다잡아야 한다. 119 구급대가 병상을 찾는다고 병원마다 일일이 물어봐야 하는 시스템도 바로잡아야 한다. 언제라도 물어볼 수 있게 24시간 운영하는 상담센터도 크게 늘려야 한다.   곧 새 학기가 시작되면 학생들 감염도 급증할 수 있다. 재택치료자가 백만 명, 2백만 명이 되는 상황을 가정해 서둘러 대비를 해야 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