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는 지난 2일 6·25전쟁 참전 당시 무공을 세운 故 박윤조 일병의 유족들에게 무공훈장과 훈장증, 기념패를 전달했다.화랑무공훈장은 전투에서 용감하게 헌신·분투하고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전과를 올린 유공자에게 수여한다.故 박윤조 일병은 6·25전쟁 당시 제6보병사단 소속으로 전공을 세워 훈장 수여가 결정됐지만 실제 훈장을 받지 못하고 2012년에 별세했다.故 박윤조 일병의 아들 박두하 씨는 “훈장을 통해 이제라도 아버지의 명예를 더 높여준 관계자 등에게 감사하다”며 “훈장을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주낙영 경주시장은 “호국영웅들의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자유와 번영을 누릴 수 있는 것”이라며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며, 보훈가족의 명예 선양과 복지증진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